current exhibition

New Horizons for Art's Sake

2022. 11. 1 - 12. 1

전통적으로 우리는 예술가들이 작품을 구현하기 위해 선택하는- 그들이 지향하는

예술적 목표의 수단이 되는-도구를 기준으로 조각, 회화, 영화, 사진 등으로 예술작품을 분류해 왔다. 각기 다른 예술 도구를 활용하여 독립된 예술관을 정립하고 발현해 온 예술가들은 시대의 요구에 의해 또는 새로운 창의적 탐구를 위해 첨단화된 신기술을 수용하게 된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들은 각자의 작품세계를 상징하며 근본이 되어온 매체에서 벗어나 OLED라는 새로운 예술 재료를 기존 작품들에 적용하게 된다. 작품들이 하나의 같은 재료로 표현됨에 따라 매체가 기준이 되는 조형예술의 장르적 구분을 모호하게 한다. 이 전시는 조형예술 분야의 일반적 분류 이론을 재해석하여 모든 예술가들이 하나의 동일한 매체를 사용하게 된다는 가정에서부터 시작된다. OLED 기술이 접목된 매체의 뛰어난 표현력은 예술가가 의도한 작품의 시각적 메세지에 집중하게 한다. 장르 또는 매체에 대한 부언附言 없이 예술작품을 보고 감상하는 행위가 더욱 간결해지고 순수해지는 새로운 예술의 장르에 도전하는 작품들을 소개한다. 

 

‘지금 중요한 것은 감성을 회복하는 것이다. 우리는 더 잘 보고, 더 잘 듣고, 더 잘

느끼는 법을 배워야 한다. 우리의 임무는 예술작품에서 내용을 최대한 찾아내는 것이 아니라, 작품 속에 있는 것 이상의 내용을 더 이상 짜내지 않는 것이다. 우리의 임무는 내용을 쳐내서 조금이라도 실체를 보는 것이다.’ 

 

p.34, 해석에 반대한다, 수잔 손택

 

 

Traditionally we have categorized works of art into various disciplines, such as sculpture, painting, film and photography based on the medium of art that artists have chosen to use in embodying their works, and which have become the means for their artistic aim. Artists who have used a plastic medium as art tools to establish and manifest artists' unique views of art are now accepting the latest new technology, according to the demand of the times, or in order to do new creative explorations. Artists who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New Horizons for Art’s Sake> are escaping from their symbolic medium which is originally connected with the artists’ world of art, and using the common art medium called OLED TV screen, obscures the medium-based division of Plastic art. This exhibition re-interprets the general categorization theory in the Plastic arts and takes off from the hypothesis ‘If every artist uses the same medium of art’. The excellent expressive power of the medium combined with OLED technology enables us to focus on the visual message of the work, as intended by the artist. It introduces works that take up the challenge to pursue new genres of art, in which the act of seeing and appreciating art becomes simpler and purer, without the necessity for additional remarks on genre or medium of art. 

 

“What is important now is to recover our senses. We must learn to see more, to hear more, to feel more. Our task is not to find the maximum amount of content in a work of art, much less to squeeze more content out of the work than is already there. Our task is to cut back content so that we can see the thing at all.” 

 

p.34, Against Interpretation, Susan Sontag 

 

With Anish Kapoor, John Akomfrah, Lee Dongi, Lee Jihyun, Nathalie Djurberg & Hans Berg, Shirazh Houshiary and Tobias Rehberger.

 

Supported by LG OLED ART, Lisson Gallery and Gallery Osquare 

본 전시는 예매 후 관람가능 / RSVP only

https://booking.naver.com/booking/12/bizes/786634